국제

휠체어탄 재미교포 전미 낚시대회 2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미동포 토니 최(39ㆍ사진)씨가 전미 배스(Bass) 낚시대회에서 2위에 올라 화제가 되고 있다.더구나 최씨는 휠체어를 탄 장애인으로 뛰어난 성적을 내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최씨는 올해 3월부터 9월까지 조지아, 텍사스, 일리노이, 켄터키, 오클라호마 등 5개 지역에서 열린 배스 낚시 대회에 참가, 총점 405.5점으로 개인전 2위에 올랐다.

이 대회는 참가자들이 잡은 가장 큰 10마리의 무게를 합산, 우승자를 가리는데 최씨는 95명의 참가자 가운데 2위를 차지했다.

페어팩스 카운티 지역신문인 ‘훼어팩스 타임즈’는 17일자에서 ‘Hook, Line & Spirit’이라는 제목으로 토니 최씨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기사를 게재했다. 신문은 낚시를 통해 인생 역경을 이겨낸 최씨의 스토리를 자세히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93년 8월 워싱턴DC 소재 리커스토어 매니저로 일하던 도중 3인조 강도에게 총격을 받아 척추 부상을 당했다. 병원에서 5개월간의 수술 및 재활 치료를 받은 후 휠체어에 의존하게 됐다.

평소 바다낚시를 즐겼던 최씨는 병원에 있을 무렵 배스 낚시를 즐기는 환자와 사귀면서 13년 동안 이 대회에 참가해 왔다.

최씨는 인터뷰에서 “물고기들은 휠체어에 앉아 있든 어디 있든 상관하지 않는다. 나는 물이 있는 야외생활과 자연을 즐길 뿐”이라며 “앞으로 낚시를 통한 자원봉사로 다른 사람들의 모범이 되겠다”고 말했다.

사진=훼어팩스 타임즈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