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프리즌 브레이크 작가 “사라죽음 예상못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 기사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라의 죽음은 작가도 예상치 못했던 일”

미국 드라마 ‘프리즌 브레이크’(Prison Break) 시즌3에서 사라 웨인 콜린스(Sarah Wayne Callies)가 출연하지 않는 것에 대해 작가 닉 산토라 (Nick Santora)가 제작진의 입장을 밝혔다.

이미 총제작자인 폴 셰링(Paul Scheuring)이 사라의 불참에 대해 “출산 준비 때문에 더이상 출연이 힘들다.”고 밝혔지만 팬들 사이에서는 시리즈에서 하차한 ‘진짜 이유’에 대해 여러가지 추측이 나오고 있다.

프리즌 브레이크 시즌3 4화에서 ‘사라 텐크레디’가 더 이상 나오지 않을 것을 암시하는 내용이 방영되면서 팬들 사이에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작가 닉 산토라가 프리즌 브레이크 공식 매거진과 인터뷰를 가졌다.

이 인터뷰에서 그는 “우리도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라며 제작진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닉은 사라가 출연하지 못할 것을 언제쯤 알았냐는 질문에 “지난 여름까지도 모르고 있었다.”며 “그 사실을 알았을 때 급하게 스토리 라인을 수정해야만 했다.”고 대답했다.

또 그는 “사라는 직접 출연하지 않지만 마이클 스코필드(웬트워스 밀러 분)의 마음에는 남아있어야 되는 캐릭터다. 그녀는 (시청자들도 알 듯) 이전 시즌과 마찬가지로 시즌3에서도 중요한 부분이었기 때문이다. 어떤 의미에서 그녀는 아직 살아있는 것으로 만들어야 했다.”며 시나리오 수정 작업의 어려움을 밝혔다.

사라를 죽음으로 처리한 것은 너무 심했다는 팬들의 원성에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해명했다. 닉은 “그 부분은 충분히 토론하고 내린 결정이었다.”며 “우리는 텐크레디 박사를 대신할 꼭 맞는 여배우가 사라 외에는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라가 나오지 않는다면 그 사실을 극에서 명확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또 닉은 사라의 죽음으로 마이클이 겪게 될 변화에 대한 질문에 “마이클의 새로운 면을 보게 될 것”이라며 호기심을 부추겼다. 이어 “마이클은 시청자들이 상상도 못했던 일을 하게 된다.”며 “아마도 그에게 동정심을 갖게 될 것”이라고 의미심장한 대답을 남겼다.

한편 28일(현지시간) 방영 예정이었던 프리즌 브레이크 시즌3 6화는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중계관계로 결방됐으며 다음주 6화와 7화가 폭스TV를 통해 연속 방송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