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행기 추락에서 살아난 ‘기적의 3살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캐나다의 한 여자아이가 비행기 추락 사고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나 현지 언론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기적의 여아는 올해 3살인 케이트 윌리암스(Kate Williams). 골든시 인근 숲에 추락한 비행기에서 구조된 케이트는 지난 28일 할아버지와 함께 소형비행기를 탔다가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비행기를 운전하던 할아버지 알렌 윌리암스(65)와 다른 동승자 한명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골든시 구조국의 마르코 셰호백(Marko Shehovac)은 “발견 당시 케이트는 곰인형에 머리를 묻고 있었다.”며 “아이가 안전벨트를 하고 있었으며 안고 있던 곰 인형이 충격을 줄여주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그렇다고 해도 기체의 손상 정도로 볼 때 생존 자체가 기적”이라고 덧붙였다.

케이트가 치료를 받고있는 병원측은 “아이가 꽤 깊은 머리 부상을 잘 이겨냈으며 부모님과 만나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현재 상태를 전했다.

한편 골든시 구조국 조사대는 이번 사고의 원인을 궂은 날씨로 인한 실수로 추측하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 캐나다 CTV 보도화면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