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의 유명 ‘여자귀신’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년 10월 31일은 죽은 사람의 영혼이 집으로 돌아온다는 서양의 ‘할로윈 데이’(Halloween Day)다.

‘영혼’에 대한 동·서양의 관념 차이는 매우 크며 동양에서는 죽은 사람의 영혼을 ‘귀신’이라고 불러왔다. 그 중에서도 ‘여자 귀신’은 긴 머리와 교태 섞인 웃음으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공포의 대상이 되어 왔다.

한국에서는 ‘처녀귀신’ ‘구미호’ 등의 귀신이 명성을 떨치고 있는 가운데 이웃나라 일본에서는 어떤 여자 귀신이 유명할까.

첫번째는 ‘괴물입귀신’(鬼一口)

학원괴담에 자주 출연하는 귀신으로 괴물의 입 앞쪽에서 미끼역할을 한다. 괴물에게 끌려가는 척하다 사람이 구하러 다가오면 단숨에 잡아먹어버린다는 전설이 있다.

두 번째는 ‘검은무덤귀신’(黑塚)

밤 동안 죽은 지 얼마 되지 않은 사람의 시체를 땅속에서 캐내어 생전에 살았던 집 앞에 갖다 놓아 사람들을 놀래키는 못된 장난을 좋아하며 때로는 시체를 여러 부위로 잘라놓고 놀기도 해 ‘시체토막귀신’이라고 불리우기도 한다.

세 번째는 ‘익녀귀’(溺女鬼)

일본의 온천에서 자주 출몰하는 귀신으로 일본 어른들은 종종 어린아이들에게 욕조 안에서 물에 빠져있는 미녀를 본다면 절대 가까이 해서는 안된다고 당부한다고 한다.

목욕을 하는 사람들을 물속으로 끌어들여 잡아먹는 수마(水魔)의 일종이다.

네 번째는 ‘우부메’(姑獲鳥)

일본 여성들이 임신 했을 때 가장 두려워 하는 귀신으로 어린아이를 먹어치운 임산부가 화(化)하여 생긴 귀신이라는 전설이 있다. 다른 집 아이들을 몰래 데려다 키우다가 먹어버리며 개를 매우 무서워한다.

이밖에 사람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일본 여자 귀신으로는 담배를 피우면 연기 속에서 나타나 사람을 홀린다는 ‘담배요녀’(烟羅)와 눈이 많이 내리는 일본에서 눈이 내린 깊은 산속에 살며 아름다운 미모로 지나가는 산악인들을 붙잡는다는 ‘설녀’(雪女)가 있다.

사진=163.com(왼쪽 위부터 순서대로)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