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멕시코판 이효리’에 코꿴 삼성휴대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전자 멕시코법인이 중남미 시장에 고급휴대폰 ‘F300’을 출시하면서 광고모델로 기용한 인기 여가수 파울리나 루비오(36)가 마약복용 혐의를 받고 있다고 멕시코 언론들이 31일 보도함에 따라 삼성브랜드가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송주호 멕시코 법인장은 지난 6월 첨단 뮤직폰 F300의 출시를 앞두고 “루비오는 ‘멕시코판 이효리’로 춤과 음악을 좋아하는 중남미 젊은이들 사이에서 세계적 팝스타 비욘세 보다는 루비오가 더 인기가 높다.”면서 루비오를 광고모델로 기용한 이유를 설명했었다.

멕시코법인의 한 관계자는 “여론조사를 통해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루비오를 모델로 선정했다.”고 밝히고 “타격이 없지는 않겠지만 중남미에서 연예인의 이 정도 스캔들은 흔히 있는 만큼 사업자인 텔셀과 루비오측 등과 협의를 거쳐 광고중단 여부를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멕시코 언론에 따르면 ‘황금의 여인’이라는 애칭으로 통하는 루비오는 북부 치와와 주(州) 국경도시 화레스 시에 있는 미국 영사관에 영주권을 신청하는 과정의 도핑검사에서 마약 양성을 보여 영주권 신청 수속이 중단됐다.

지난 4월 말 멕시코 언론의 집중조명을 받으며 요란한 결혼식을 올린 루비오는 스페인 갑부로 알려진 남편 니콜라스 바예호와 함께 지난 9월13일 화레시의 한 병원에서 도핑검사를 받았으며 마약 양성반응 결격사유가 발견됨에 따라 앞으로 최소한 3년 동안 미국 영주권 신청 절차를 밟을 수 없게 됐다.

미국 영사관측은 현지 신문 ‘엘 디아리오’의 이같은 보도 내용과 관련,영주권 신청 과정은 비밀을 보장해야 하는 개인적 문제라며 확인을 거부했다.

연합뉴스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