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시청자 86% “중간광고에 불쾌감 느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지상파방송의 중간광고 허용에 대한 비판의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웃나라 일본에서는 중간광고에 대한 시청자들의 불쾌감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게이오대학(慶応大学)의 사회심리학 연구팀은 727명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중간광고가 허용되는 일본의 방송문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보았다.

설문결과 시청자들 중 86%는 “중간광고에 대해 불쾌감을 느낀다.”고 대답했으며 74%는 “같은 CM을 반복적으로 보게되면 이유없이 초초해진다.”고 응답했다. 또 시청자들은 “중간광고가 노출된 프로그램에 호감이 가지않는다.”(84%)고 밝혔다.

이어 “중간광고에 나온 상품을 사고싶지 않다.”고 응답한 시청자도 42%나 나왔다.

이번 설문조사를 기획한 사카키 히로부미(榊 博文)교수는 “방송국측은 시청률 하락을 방지하기 위해 중간광고제도를 시작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상품의 광고효과가 광고주의 기대와 달리 많이 떨어졌음을 알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아사히 TV의 한 관계자는 “시청자들의 양해를 얻기 위해 미리 중간광고의 삽입에 대해 고지하기도 한다.”며 “그러나 시청자들의 의견을 겸허하게 받아들여 재고하지 않으면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아사히 신문 인터넷판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