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파이스 걸스’ 보컬 트레이너 “그녀들은 최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녀들의 목소리는 최악이다.”

전세계 팬들의 응원을 받으며 재결성한 영국 여성 5인조 그룹 ‘스파이스 걸스’가 보컬 트레이너의 비판과 함께 또 다시 가창력 논란에 휩싸였다.

영국의 ‘홀리몰리’(Holymoly.co.uk), ‘메가스타’(Megastar.co.uk) 등 연예매체들은 스파이스 걸스의 보컬 트레이너 조 타일러(Zoe Tyler)의 말을 인용해 그녀들의 가창력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조 타일러는 스파이스 걸스의 초기 리더였던 게리 할리웰에 대해 “그녀는 노래를 전혀 못한다. 본인도 그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그녀의 보컬 연습은 아기가 걸음마를 배우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 조 타일러는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의 아내 빅토리아를 ‘가장 나쁜 목소리’로 꼽으며 “그녀는 (5인조) 스파이스 걸스 중 다섯 번째로 좋은 목소리를 갖고 있다.”고 비꼬았다.

세계적인 여성 아이돌 그룹에게 쓴소리를 던진 조 타일러는 영국의 유명 보컬 트레이너 겸 가수로 스파이스 걸스는 올 연말 월드투어를 대비해 그녀를 고용했다. 8년만의 컴백 콘서트를 앞두고 그간의 가창력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한 것이었지만 결국 논란을 더욱 부추기는 결과를 낳았다.

한편 지난 6월 재결합을 선언한 스파이스 걸스는 11월 12일 음반 발매를 앞두고 있으며 12월 2일부터 캐나다 밴쿠버를 시작으로 월드투어를 펼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