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술도 저축하세요” 대만서 ‘酒 은행’ 오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젠 술도 저축하세요.”

오래 두고 마시는 술은 맛은 깊어지지만 술의 재료에 따라 보관상 주의해야 하거나 따로 보관할 공간이 없어 곤혹스러울 때가 있다.

그렇다면 술도 돈처럼 안전하게 은행에 저축해 놓고 필요할 때 마다 꺼내 마실수는 없을까?

최근 타이완에 이러한 고민을 해결해 줄 ‘술 은행’이 생겨 애주가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6일 타이완 자이(嘉義)현에서는 타이완담배주류회사(臺灣煙酒公司)의 술 은행 1호점 개업식이 열렸다.

이 술 은행에서 고객들은 일반 은행처럼 계좌를 개설한 후 술을 맡길 수 있으며 보관 중에는 언제든지 찾아서 이용할 수 있다.


또 고객들은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언제든지 술 은행에 저장되어 있는 자신의 술을 관찰할 수 있다.

타이완담배주류회사 차이무린(蔡木霖)이사장은 “술 은행은 술을 오랫동안 숙성 시킬수록 맛이 좋아지는 원리에 착안해 만들어졌다.”며 “고객이 깨끗하고 향기로운 맛의 고주(古酒·오래된 술)를 편히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전했다.

또 “술의 종류에 맞는 온도와 환경을 조성하고 이를 과학적으로 관리해 최고의 술 맛을 보장한다.”며 “술을 저장해 두는 햇수가 늘어 맛이 성숙해질수록 고객은 마치 은행의 잔고가 늘어가는 것과 같은 기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