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초콜릿 가격이 무려 2300만원?…기네스 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콜릿 가격이 자동차 한대 값?

뉴욕의 명소 중 하나로 꼽히는 명품 카페 ‘Serendipity 3’는 지난 7일(현지시간) 최고급 초콜릿 ‘프로젠 오트 초콜릿’(Frrrozen Haute Chocolate)을 발표했다. 이 초콜릿의 가격은 무려 2만5000달러(약 2270만원). 발표와 동시에 ‘세계에서 가장 비싼 후식’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프로젠 오트 초콜릿’의 믿을 수 없는 가격은 매우 특별한 재료 때문. 세계 여러 곳에서 수입된 최상품 코코아에 프랑스산 트러플(Truffleㆍ서양송로버섯)이 주재료다. 또 스푼과 용기는 스위스산 최상급 금으로 만들어진 특수한 것만 사용한다.

카페의 주인 스테픈 브루스(Stephen Bruce)는 매우 비싼 가격이지만 기록을 위한 메뉴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음식은 팔기위해 만드는 것”이라며 “홍보 이후 2주 정도는 (판매될 지)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가장 비싼 후식은 스리랑카 포트리스 호텔에서 판매하는 1만4500달러(약 1350만원)짜리 초콜릿 ‘사바욘’이었다. 그러나 초콜릿 자체보다 함께 제공하는 고가의 보석 장식품 가격이 더 비싸다는 점 때문에 세계 최고 타이틀에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논란이 있어 왔다.

한편 이 호화 초콜릿이 발표된 첫날에는 하나도 팔리지 않았으나 뉴욕 타임즈와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언론들에 보도되면서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