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인 개발 아파트, 加 분양역사 새로 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캐나다의 한인 부동산회사 영인개발(회장 양희용)이 추진하는 ‘스카이 타워(Sky Towers)’ 아파트가 분양을 시작하자마자 이틀 만에 모두 팔려 캐나다 아파트 분양 역사를 새로 썼다.

밴쿠버 써리에 건설중인 이 아파트는 지난 3일 분양을 시작해 이틀 동안 900세대가 모두 팔렸으며 총 분양 액수가 무려 2억 8천만 US달러(한화 약 2천 5백억원)에 달한다.

영인개발의 한인 홍보담당자는 “4일 오후 5시 기록적으로 모두 분양을 완료했다.”면서 “캐나다 아파트 분양 역사상 900세대와 2억8천만 달러 상당의 물량을 30시간 만에 완료한 것은 최초의 일”이라고 밝혔다.

스카이 타워는 40층과 36층 두 동의 고층 아파트와 3개의 타운하우스 단지로 건설된다.

사진=영인의 양희영 회장(오른쪽)과 다이앤 왓츠 써리시장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myungwlee@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