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랜스젠더 중 최고미인은 바로 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태국에서 열린 ‘2007 세계 트랜스젠더 미인대회’(미스 인터내셔날 퀸·Miss International Queen 2007)에 참여한 참가자들의 아름다운 미모가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3회째를 맞은 이 대회는 지난 5일부터 태국 관광부의 협찬 아래 푸타야(Pattaya)시에서 열렸으며 이 도시의 관광명물인 ‘티파니쇼’(트랜스젠더들의 화려한 카바레 쇼로 세계 5대 쇼 중 하나)를 선보이는 등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 대회에는 태국 뿐 아니라 말레이시아, 필리핀, 네팔, 일본, 베네수엘라 등 15개 국가에서 24명의 대표가 참가해 미를 겨뤘다.

일주일간의 평가 끝에 지난 11일 당당하게 1위를 차지한 미녀는 태국의 탄야랏 지라팟파콩(Tanyarat Jirapatpakon)으로 아름다운 미소와 빼어난 춤 실력으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라팟파콩은 “기대도 안했는데 이렇게 큰 상을 타게 돼 매우 기쁘다.”고 눈물을 흘리며 소감을 전했다.

대회 추최 측은 “세계 트렌스젠더 미인대회는 태국의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행사 중 하나”라며 “ 세계 트렌스젠더들이 각국의 문화를 서로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는 것이 이 대회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의 1위에서 3위까지의 수상자에게는 다이아몬드 왕관을 비롯해 각각 1만달러(한화 약 910만원), 2000달러(약 180만원), 1500달러(136만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