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희귀사슴 ‘사불상’ 中스키장에 나타나 ‘발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서 멸종된 것으로 알려진 희귀 사슴 ‘사불상’(四不像)이 갑자기 건물 안으로 뛰어 들어와 사람들을 놀라게 한 일이 발생했다.

이 희귀동물은 뿔은 사슴, 꼬리는 나귀, 발굽은 소, 목은 낙타를 닮았으나 전체적으로는 어느 것에도 속하지 않아 ‘사불상’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특이한 동물이다.

원산지는 중국이지만 1990년대 중국에서는 멸종된 것으로 알려져 있었기 때문에 더욱 놀라움을 주고 있다.

지난 18일 오후 중국 후베이(湖北)성의 한 스키장 관리실은 한쪽 다리에 피가 흐른 채 갑자기 뛰어 들어온 수컷 사불상 한마리로 발칵 뒤집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임업부 야생동물보호과 관계자는 “처음 발견했을 때에는 각 부위마다 일치하는 동물이 없어 당황했다.”며 “사진을 찍어 야생동물전문가에게 보여주고 나서야 말로만 듣던 사불상이라는 것을 알았다.”고 놀라워했다.

이어 “이 지역에는 사불상과 관련된 전설에 전해져 내려오고 있지만 실제로 야생 사불상이 나타나기는 처음”이라며 “사불상은 중국 내에서 1급 보호동물에 속하는 매우 희귀한 동물”이라고 전했다.

한편 사불상은 중국에서 멸종되기 이전 유럽·일본·한국 등지의 동물원에 보내져 현재 전세계에 단 1000여마리만 사육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