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송혜교 할리우드 진출…상대역에 아노 프리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류스타 송혜교가 독립영화를 통해 미국 영화계에 첫발을 내딛는다.

송혜교는 미국 뉴욕에서 촬영되는 독립영화 ‘페티쉬(fetish)’에 출연한다. 영화 ‘페티쉬’는 뉴욕에서 주로 활동하는 한국인 손수범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영적인 능력을 가진 여인의 이야기를 그릴 심리 스릴러 영화다.

송혜교의 상대역으로는 영화 ‘퍼니게임’에 출연했던 아노 프리스치(Arno Frisch)가 낙점됐다.

송혜교의 미국 진출은 할리우드 캐스팅 디렉터 수전 숍메이커에 의해 이루어졌다. 수전 숍메이커는 영화 ‘사랑할 때 버려야할 것들’ ‘헤드윅’ 등 50여 편의 메이저급 영화의 캐스팅을 맡아온 유명 디렉터.

그는 영화 ‘황진이’를 보고 동양적인 용모에 서양인의 이미지를 함께 가진 송혜교의 매력에 깊은 인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교의 소속사 싸이더스HQ측은 “그간 할리우드에서 여러차례 러브콜을 받았으나 이번 작품처럼 송혜교의 캐릭터를 잘 보여줄 수 있는 영화는 없었다.“며 ”송혜교의 매력을 제대로 펼쳐보일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에서 활동 중인 손수범 감독은 2002년 칸 국제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받은 바 있으며 그해 미국 학생 아카데미상을 수상하며 능력을 인정받았다.

한편 송혜교는 이 영화 촬영을 위해 21일 출국해 미국 뉴욕에서 한달여 동안 머무를 계획이다. 영화는 내년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