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현장속으로] 잉글랜드 충격패, 유로 2008 본선 탈락하던 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잉글랜드 경찰 당국은 1주일 전부터 갖은 고민을 다 했다. 22일 새벽(한국시간) 뉴웸블리 구장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전에서 만에 하나라도 잉글랜드가 본선 진출에 실패할 경우 경기장 안팎에서 벌어질 지도 모르는 대규모 시위를 걱정했기 때문이다.

2002한·일월드컵 지역예선에 이어 이번에도 수렁에 빠진 잉글랜드를 구해줄 유일한 희망은 데이비드 베컴(32·LA갤럭시)이었다. 그가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되기 위해 사이드 라인에 서자 모든 잉글랜드 홈 관중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기가 막힌 크로스로 피터 크라우치의 동점 골을 어시스트할 때까지만 해도 ‘또 다시 베컴의 기적이 일어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같은 기적은 반복되지 않았다. 세번째 실점을 허용한 뒤 경기 종료까지 남은 15분 동안 홈 관중들은 두 손을 모아 입에 갖다 댔다. 그러나 간절한 기원은 현실을 바꾸지는 못했다. 결국 심판의 종료 휘슬이 길게 울렸고 그걸로 끝이었다. 짧은 야유가 터져 나왔지만 이내 경기장은 긴 침묵에 잠겼다. 크로아티아 원정 팬들의 환호성만이 경기장에 가득 찰 뿐이었다.

크로아티아에 2-3으로 충격적인 패배를 기록하며 유로2008 본선 진출에 실패하는 장면을 눈 앞에서 목격한 뉴 웸블리의 홈 관중들은 모두 넋이 나간 듯. 고개를 떨군 채 묵묵히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지하철역으로 가는 길목에는 수만명의 인파가 몰렸지만. 대화조차 나누지 않은 채 모두들 침묵에 잠겼다.

환상적인 승리를 만끽하는 크로아티아 원정 팬들과 시비라도 붙을 법 하다는 생각에 귀가길 내내 좌우를 둘러 봤지만. 아무런 충돌 없이 각자의 발걸음을 재촉했다. 술에 취해 인터뷰를 하던 방송 카메라의 조명등을 붙잡고 늘어지던 한 팬은 근처에 있던 경찰에게 몇초 만에 제압당했다. 평소 같았으면 큰 소동으로 번질 법도 했지만. 이상하리만큼 아무도 눈길 하나 주지 않고 그 광경을 지나쳤다. 독일 네덜란드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등 당연히 본선무대를 밟을 것으로 예상됐던 팀들이 모두 진출했지만 잉글랜드는 그 초대장을 스스로 날려버렸다는 사실이 팬들을 공황상태로 몰고간 듯한 느낌이었다. 차가운 겨울비가 내렸다는 사실을 제외하고는 가장 잉글랜드스럽지 않은 저녁이었다.

기사제휴/스포츠서울닷컴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