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달나라 가실 분!”… ‘우주공항’ 내년 시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까운 미래에 우주여행을 하고자 하는 사람은 미국 뉴 멕시코에 지어질 우주공항을 꼭 들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메트로는 22일 “미래지향적인 최첨단의 우주공항 ‘스페이스포트 아메리카’(Spaceport America)가 오는 2008년 뉴 멕시코의 사막 부근에서 시공될 예정” 이라며 우주공항의 가상도와 건물구조 등을 상세히 소개했다.

우주여행의 메카가 될 스페이스포트 아메리카는 미국에 본부를 둔 민간우주기업체 ‘버진 걸랙틱’(Virgin Galactic)이 계획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공항은 오는 2010년에 완공될 예정이다.

이 우주공항의 시스템은 태양열과 같은 천연에너지에 의해 가동되며 우주선 탑승객이 활주로의 풍경을 볼 수 있게 플랫폼은 특수 유리로 만들어진다.

아울러 탑승객들은 메인 터미널로 향하기 전 거대한 우주선 격납고도 볼 수 있으며 지붕에는 특수 마감재가 처리돼 지하까지 자연 태양광이 스며든다.

버진 걸랙틱의 리차드 브랜슨(Richard Branson) 대표는 “우주공항에는 7대의 우주선이 마련될 것”이라며 “유명 우주항공기 디자이너 벌트 루탄(Burt Rutan)이 주축이 돼 완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자사의 우주관광 프로그램을 이용할 사람들은 이곳에서 3일동안 의무적으로 훈련을 받아야 한다.”며 “미래의 우주비행사들에게 참으로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고 기대했다.

사진=영국 메트로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