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이제야 살겠다” 거대한 혹을 떼어버린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서는 목에 거대한 혹이 달려 주위를 안타깝게 했던 소녀가 수술에 성공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혹 달린 소녀’로 유명했던 이 소녀는 올해 19살 꽃다운 나이의 장쥔미(張俊美)양. 중국 중북부의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시 출신의 장 양은 아기 때부터 계속 자라나는 혹 때문에 어디를 가도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그녀의 목덜미에 달린 혹의 무게는 무려 7kg까지 이르렀다. 제 때에 수술을 받지 못해 그토록 커진 것이다. 어렸을 적 부모에게 버려진 장 양은 다행히 양부모를 만나 수술의 희망을 키울 수 있었다.

그러나 의사를 백방으로 수소문한 양부모의 노력에도 혹을 제거해 줄 의사가 나타나지 않았다. 장 양은 스스로 의학을 배우겠다는 생각으로 후베이자오양직업기술학교(湖北棗陽職業技術学校)에 입학했다.

장 양은 3학년 때 실습수업 과정에서 한 정형외과 교수를 만나게 되는데, 그에게 자신의 혹이 일상생활에 얼마나 많은 불편을 주는지 호소했다.

그녀의 딱한 사정을 들은 궈수중(郭樹忠) 교수는 무료 종양 제거수술을 해주기로 결심, 지난 20일 19년동안 장 양과 동고동락한 혹을 떼어내는데 성공했다.

한편 이 소식을 전해들은 네티즌 ‘党首’는 혹을 달고 움직일 때 많이 불편했을 것이다. 앞으로는 밝게 생활해 나가기를 빈다.”고 격려했으며 ‘魔法少女’는 “혹을 떼어냈으니 행복한 일만 남았다. 자신의 꿈을 향해 열심히 달리기 바란다.”고 응원했다.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