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바레인 언론 “한국전, 골운이 없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승부로 끝난 한국과 바레인의 2008 베이징올림픽 남자축구 최종예선전에 대해 바레인 언론이 ‘우세한 경기 후 무승부’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바레인 일간 신문 ‘걸프 데일리 뉴스’(Gulf Daily News)는 한국전 무승부로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한 바레인 축구대표팀의 소식을 전하면서 “대등했으나 골운이 없었다.”고 경기 내용을 평가했다.

신문은 “바레인은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경기에서 예리한 공격을 펼쳤다.”고 자국 대표팀 경기를 평가하면서 “그러나 한국팀의 골키퍼 정성룡을 뚫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강민수의 실책으로 결정적인 찬스를 맞기도 했지만 골문 직전에서 막혔다.”며 마지막 순간의 ‘골운’을 탓했다.

또 “경기 결과에 따라 B조 1위로 본선에 진출한 한국과의 승점차는 불과 1점 차이였다.”며 예선 탈락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국을 더 이상 ‘절대강자’로 보지 않는 이같은 평가는 바레인 대표팀을 지휘한 이반 후코 감독도 마찬가지였다.

후코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한국이 강한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며 “본선에서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바레인 팀의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 추운 날씨를 꼽아 한국과의 ‘객관적인 전력차’를 인정했던 이전까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한편 최종예선을 모두 마친 올림픽 대표팀은 각자의 소속팀으로 복귀해 구단 전지훈련에 합류하게 된다. 이후 규정에 따라 내년 8월 베이징올림픽 전까지 두 차례 소집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