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권 주요후보자의 성품 역술로 풀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기 대통령 감? 역술로 주요 후보자의 성품을 풀어보면 어떨까?

최근 후보자간의 토론과 정책들이 실종된 대선판에 역술에 근거한 예언들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도 어김없이 많은 역술인들이 유력한 대선 주자들을 상대로 한 예언들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역할포탈사이트 ‘예스사주’(www.yessaju.net)는 주요후보에 대한 개인적 성향과 면모를 분석해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부동의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명박 후보는 ‘뭐든지 해낼수 있는 능력의 소유자’로 정동영 후보는 ‘조직력이 뛰어난 효율적인 행정가’로 이회창후보는 ‘외유내강형의 신용있는 사람’으로 각각 분석했다.

예스사주의 조홍성대표는 “주요후보 3인의 성향을 역술로 풀어보았다.”며 “유권자가 각 후보자의 성향을 평가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다음은 예스사주에서 역술로 분석한 각 후보자의 성향

정동영 후보

정동영후보는 토성의 기운을 타고난 사람으로 기능적이고 현실적인 포부를 가지고 있다. 뛰어난 추리력을 지니고 있고 에너지를 소모할 확실하고 믿을 수 있는 길을 선호한다.

예지력과 조직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효율적인 계획 입안자와 행정가가 될 수 있다.

계획된 목표를 향해 지침을 제시하는데 있어 매우 탁월하고 또 가장 객관적인 시각을 견지한다.

사회적인 특징으로는 움직임은 완만하고 둔할지 모르지만 좋은 결과와 지속적인 결과를 향해 서서히 나아가는 것이다.

이명박 후보



달(月)의 운명을 받아 프라이버시를 관리하고 여행을 관장하는 주도자이니 미국의 대재벌이 된 록펠러가 바로 같은 경우이다.

능력과 직업면에서는 모방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 모방으로부터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창조의 재능도 뛰어나기 때문에 뭐든 해낼 수 있는 여유와 능력의 소유자이다.

차분히 쌓아 올린다는 생각으로 주위와 연결하고 사귀는 습성을 들이고 먼저 주고 뒤에 얻는다는 자세로 살아야 행운이 열린다.

이회창 후보

부드러운 성격의 소유자로 진실된 마음과 신의가 아주 강하다.

남들에게 신뢰를 주면서 적을 만들지 않고 일은 신중히 처리하며 충돌없이 자기 일에 충실하고자 하기 때문에 신용있는 사람이라는 소리를 듣는다.

외면은 부드럽고 내면은 강하여 이치에 맞지 않으면 절대로 받아 들이지 않는 강한 면모를 보여주기도 한다.

/디지털콘텐츠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