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록밴드 보컬로 가수 데뷔한 UCC스타 ‘모나리자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나리자 그림으로 얼굴을 가리고 노래하는 ‘모나리자녀’ 동영상으로 유명한 강미진(20) 씨가 록밴드 ‘스프링클러’의 리드 보컬 ‘요아리’로 모습을 드러냈다.

서초동의 한 녹음실에서 만난 그녀는 “모나리자녀는 가수가 되려고 만든 것이 아니라 순수하게 미니홈피 홍보를 위해 만든 것”이라며 “앞으로도 가수 활동과는 별도로 꾸준히 업데이트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그녀는 ‘UCC스타의 프로 데뷔’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에 “UCC도 노래를 여러 사람에게 들려주기 위한 것이었던 만큼 가수 활동도 그 연장선상에서 봐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요아리가 속한 밴드 ‘스프링클러’는 첫번째 음반 ‘Dreamer’를 내고 경쾌한 록넘버 ‘보물섬으로의 항해’를 타이틀곡으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동영상]‘복면밴드’ 스프링클러 “신비주의 아닌데…”

글 /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영상 / 김상인VJ bowwow@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