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앨 고어 30분 강연비 ‘1억 8천만원’ 구설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앨 고어 전 미국부통령이 지나치게 높은 강연비 문제로 구설수에 올랐다.

지구온난화 방지 노력으로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고어 전 부통령이 지난달 런던에서 열린 ‘미래포럼’에서 30분 강연으로 10만 파운드(약 1억8600만원)의 강연비를 받은 것이 현지언론에 의해 보도돼 논란이 된 것.

강연비는 포럼 참석자들이 자발적으로 지불한 것이지만 일부에서 그 금액이 터무니없이 비쌌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한 포럼 관계자는 “앨 고어는 자신의 사회적 지위를 개인의 이익을 위해 쓰고 있다.”면서 “그는 같은 내용을 가지고 여러 행사를 다니면서 엄청난 강연비를 챙기고 있다.”고 밝혔다.

또 고어 전 부통령은 이번 포럼 기간에 비싼 강연비와 더불어 ‘노벨평화상 수상자’ 답지 않을 정도로 호화롭게 지낸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비판에 대해 고어 전 부통령 측 대변인은 “모든 강연비의 1%는 ‘기후 보호를 위한 동맹’(Alliance for Climate Protection)에 기부하고 있다.”면서 “앨 고어가 참석하는 행사 중에는 (무료로)완전 공개되는 것도 많다. 이번에는 지나치게 많은 사람들이 몰렸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고어 전 부통령은 노벨평화상 수상 전에도 그의 자택에서 엄청난 전기를 소비하고 있다고 알려져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비판의 내용은 그가 2006년에 총 22만kWh 넘는 전기를 사용해 월 평균 약130만원의 전기요금을 냈다는 것으로 이 때문에 당시 그는 ‘이중인격 환경운동가’라는 비난을 들어야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