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10만년 전 고대 북극곰 턱뼈 발견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약 10만년 전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고대 북극곰의 턱뼈가 발견됐다.

BBC는 노르웨이의 스발바르 군도에서 약 11만년에서 13만년 전으로 추정되는 북극곰의 턱뼈가 발견됐다고 지난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에 발견된 턱뼈는 지금까지 발굴된 북극곰의 흔적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북극곰이 10만년 이내에 나타난 비교적 새로운 종(種)이라는 기존 학계의 주장을 뒤엎는 것이라 주목을 받고 있다.

발굴팀을 이끈 아이슬란드 대학교(University of Iceland) 올라프 인골프손(Olafur Ingolfsson) 교수는 “이 턱뼈는 적어도 10만년 이상 된 것”이라며 “이는 북극곰이 제3간빙기에 이미 살고 있었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이어 “흥미로운 것은 마지막 간빙기는 현재보다 기온이 높았었다는 점”이라며 “현재 극지방의 온도가 높아지면서 제기되고 있는 ‘북극곰의 위기’가 기우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BBC는 “만약 이번에 발견된 턱뼈의 시대가 정확하게 확인되면 진화론 연구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진=BBC인터넷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