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태왕사신기 대만서 첫 시사회 ‘인기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왕사신기 다음편 너무 기대되요.”

지난 9일 타이완에서 ‘태왕사신기’ 시사회가 열려 드라마를 기다리는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

타이완의 공영방송 CTV 주최로 열린 이번 시사회에는 1회 전편이 첫 공개되었으며 팬클럽인 ‘배용준 연’(裴勇俊 戀) 회원들이 대거 참석해 드라마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팬클럽 회장인 시실리아(Sicilia)는 배용준이 좋아한다는 파인애플쿠키 200여개를 손수 만들어 시사회 귀빈에게 나누어주며 “태왕사신기가 타이완에서도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길 바라며 배용준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시사회에는 현재 타이완에서 방영중인 드라마 ‘초급성광대도’(超級星光大道)에 출연중인 정페이츠(曾沛慈)·리첸나(李千娜) 등 타이완 최고의 인기스타들이 대거 참석해 열기를 더했다.

시사회가 끝난 후 정페이츠는 “태왕사신기는 사람을 이끄는 매력이 있는 드라마”라며 “다음편이 너무 기대된다. 흥미진진하다.”고 전했다.



이어 “정교한 컴퓨터 그래픽과 몸을 사리지 않는 배용준의 연기가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배용준은 진정한 배우”라고 극찬했다.

타이완 CTV가 편당 3만달러(한화 약 2770만원)라는 최고가로 사들인 ‘태왕사신기’는 오는 14일 8시에 첫 방송되며 편집을 거쳐 매주 금요일 1시간 30분씩 방영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