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피부가 점점 파란색으로 변하는 美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점점 파란색으로 변해가요.”

최근 한 흑인 기자의 피부가 백반증으로 하얗게 변해간다는 소식이 화제가 된데 이어 이번에는 자신의 피부색이 파랗게 변해간다는 남성이 미국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주목을 받고있다.

올해 57세의 폴 캐러슨(Paul Karason)은 14년전 피부염을 앓기 시작, 증세가 점점 악화되자 일명 ‘콜로이드실버 테라피(colloidal silver·은의 성질을 이용한 치료술)’를 하기 시작했다.

콜로이드실버는 박테리아나 균류를 죽이는 등 기존의 항생제가 가지지 못한 효력으로 널리 알려진 치료법으로 캐러슨은 콜로이드실버를 묻힌 거즈로 피부염 치료를 위해 얼굴등을 계속 문질렀다.

얼마후 캐러슨의 피부염은 점점 나아지는 듯 했으나 차차 피부색도 거무튀튀한 파란빛으로 변해가고 있음을 알아챘다.

이같은 변화에 놀란 캐러슨은 TV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상황에 대해 설명했으며 공공장소에 나타나기가 두렵다고 호소했다.

한편 캐러슨의 피부색 변화를 둘러싸고 콜로이드실버 치료를 지지하는 사람들과 FDA측은 각기 상반된 입장을 표명했다.



한 시민은 “콜로이드실버 치료는 면역 체계를 강하게 할 뿐만이 아니라 심지어 에이즈(AIDS)나 암 예방 치료에도 탁월한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으나 FDA는 “은중독과 유사한 증상을 나타내고 있다.”며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다.

사진=데일리텔레그래프 인터넷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