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최대 힌두교 사원 ‘악샤르담’ 기네스북 등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05년 완공된 인도 델리(Delhi)의 악샤르담(Akshardham)사원이 세계 최대 크기의 힌두교사원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약 12만m²(축구장의 16배 크기)의 악샤르담은 앙코르와트(Angkor Wat)의 현대판으로 세계에서 가장 부유하다고 알려진 스와미나라얀(Swaminarayan·인도 서부지역의 구자라트(Gujarat)주를 중심으로 성장한 종파)이 주축이 돼 세웠다.

악샤르담 건설에는 5년간 무려 1만 5천명의 건축·공예 전문가와 자원봉사자가 투입되었으며 높이 약 43m에 세워진 장대한 돔과 본당을 중심으로 새겨진 화려한 조각상 그리고 분홍빛 건물색등이 특징이다.

아울러 기존 인도의 유적지에서는 보기힘든 넓은 주차장과 카메라 및 가방 보관장소 그리고 방문객 행렬정리를 위해 세워진 가드레일 등이 있어 놀이공원을 연상케한다는 반응이다.



사원 관계자인 자나큽하이 데이브(Janakbhai Dave)는 “이 사원의 모든 조각 장식은 사람의 손을 일일이 거친 것”이라며 “이 사원의 특징 중 하나는 부식방지를 위해 설계단계에서 철강을 사용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악샤르담에는 완공후 매해 수만명의 관광객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으며 세계문화유산인 타지마할을 뒤잇는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akshardham.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