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의식 불명 최요삼, 뇌사판정 미뤄질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뇌사 판정을 앞두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희망의 끈을 놓기에는 아직 이릅니다.”

중환자실에서 6일째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는 최요삼(34·숭민체육관)의 동생 최경호 HO스포츠매니지먼트 대표는 30일 “형의 뇌압이 여전히 불안정하고 동공이 열려 있어 병원측으로부터 전날에 이어 오늘도 8시간 동안 특별치료를 받았다.”면서 “뇌사 가능성이 90%지만 그렇지 않을 가능성이 10% 남아 있는 만큼 특별 치료가 끝나더라도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살려내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순천향병원 측은 31일 내부 회의를 소집해 최요삼의 뇌사 판정 시기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 대표는 “오래 전 형이 10라운드에서 턱이 으스러진 적이 있었지만 12라운드까지 버티며 의료진을 경악시킨 적이 있었다.”면서 “그만큼 승부욕뿐만 아니라 의지력도 강하기 때문에 희망을 버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어 “많은 분들이 한방치료와 기 치료를 해주겠다고 병원을 찾고 있는 만큼 그런 분들을 위해서라도 2∼3일만 더 지켜보자고 병원측에 말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수환씨를 비롯해 유명우, 장정구, 백인철, 변정일씨 등 역대 챔피언들은 전날 “사고 뒤 한국권투위원회의 후속 조치 미비로 사태가 악화됐다.”면서 “더욱이 건강보험금 3억여원이 1000만원만 남긴 채 모두 증발한 만큼 집행부는 책임을 지고 모두 물러나야 한다.”고 강력히 비난했다.

글 / 최병규기자 cbk91065@seoul.co.kr

영상 /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