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라토너 집 주인 만난 ‘불운한 도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렇게 운이 없을 수가…

최근 미국에서 일어난 도난 미수사건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8일 플로리다에 살고 있는 53세의 마고 포스터(Margo Foster)는 운동을 마치고 집에 돌아왔을 때 거실에 있던 도둑과 마주쳤다.

도둑은 그녀를 보고 뒷마당을 통해 도망가기 시작했다.

포스터의 귀중품이 든 가방을 짊어진 도둑은 나무담장 등 각종 장애물을 넘으며 일곱 블럭이 넘는 거리를 도망쳤으나 결국 포스터의 손에 잡히고 말았다.

포스터가 가라데와 킥복싱, 쿵푸 유단자일 뿐 아니라 40년간 마라톤 선수로 활약해왔던 ‘실력자’였기 때문.


포스터는 “‘열심히 뛰어봐라. 너는 절대 내 손을 벗어날 수 없어’ 라고 외쳤다.”며 “담장에서 도둑을 끌어 내린 뒤 무릎으로 그의 가슴을 쳐 다운시켰다.”고 밝혔다.

한편 도둑을 연행한 경찰은 “마라톤과 쿵푸에 능한 집 주인을 만난 도둑은 정말 운이 없었다.”며 “포스터는 오랜 시간동안 쌓아온 운동실력으로 민첩하게 행동할 수 있었지만 자칫 위험할 수도 있었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