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늘을 뛰는 듯…수심 1,700m ‘얼음호수 마라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투명하게 빛나는 자연 얼음이 빛에 반사돼 하늘과 땅이 구분되지 않는 러시아 바이칼 호.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세계에서 가장 깊고 오래된 호수의 꽁꽁 언 얼음 위를 거침없이 달리는 사람들의 생생한 모습을 23일(현지시간) 게재했다.

매년 이맘 때 쯤, 고요했던 바이칼 호의 얼음 위는 세계 50여 개국에서 참가한 마라토너들로 북적거린다. 시베리아 한복판의 차가운 정적이 숨 가쁜 도전의 현장으로 바뀌는 바이칼 호 빙상 마라톤은 올해 10번째 생일을 맞았다.



평균 기온 영하 10도의 혹한 속에서 42.195㎞를 달리는 바이칼 빙상 마라톤은 ‘세상에서 가장 터프한 도전’이라는 별명처럼 만만하지 않다. 하지만 자신의 한계를 시험하는 혈기왕성한 도전자들의 열기는 시베리아의 차가운 공기도 막지 못한다.

영하의 기온만이 문제가 아니다. 평균 얼음두께가 1.5m에 달할 정도로 바이칼 호수는 꽁꽁 얼어있지만 지열, 지진 작용 등으로 일부 구간이 무너질 위험성이 때때로 존재한다. 그 밑은 수심 수십미터의 무시무시한 호수가 있기에 대회 주최 측은 대회 중 실시간으로 얼음 균열 여부를 모니터링 한다.

마라톤 출발은 ‘보드카 샷’이라는 특별한 의식과 함께 시작된다. 이는 러시아 전통 의식으로 바이칼 호를 수호하는 정령들에게 얼음을 달리는 것에 대한 허락을 구하고 대회 진행 중 사고가 발생하지 않기를 기원하는 것이다. 의식이 끝남과 동시에 마라토너들은 하늘과 땅이 만나는 얼음호수 위를 거침없이 질주한다.

러시아 시베리아 남동쪽, 이르쿠츠크(Irkutsk)와 브랴티야(Buryatia) 자치공화국 사이에 위치한 바이칼 호는 2,500만 년의 역사를 가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호수다. 평균 수심 700m, 최대 수심 1,700m로 세계에서 가장 깊은 호수이기도 하며 저수량 2만 2000㎦로 러시아 전체 담수 량의 90%를 차지한다.

사진=WENN/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