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9살에 대학 졸업한 이집트 수학 천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9살에 대학을 졸업한 이집트의 한 천재소년이 화제가 되고 있다.

모하메드 와일리(Mohammed Ouaili)는 5살에 이집트 최고 대학인 카이로 대학에 입학해 4년 정규과정을 모두 마치고 최근 졸업장을 땄다.

이집트의 한 연구팀이 이 소년을 검사한 결과 매우 짧은 시간 내에 복잡한 숫자를 계산하고 정렬하는 능력이 매우 높은 수학천재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 연구원은 “모하메드의 수학 계산 속도는 컴퓨터와 비슷할 정도”라며 “이집트 내의 유명 과학자들도 어려워하는 수학문제를 풀어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집트 한 언론은 “몇몇 유명 컴퓨터 회사들이 모하메드를 스카우트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수학방면에 있어서는 홍콩의 천재소년보다 훨씬 뛰어날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홍콩의 천재소년으로 알려진 천스쥔(沈詩鈞·10)은 9살에 홍콩침례대학(HKBU)의 입학시험에 통과해 화제가 됐었다.


모하메드는 인터뷰에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의사가 되고 싶다.”고 밝혔지만 워낙 수학 계통에 뛰어난 재능을 자랑하고 있어 장래가 주목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