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하품이 가장 잘 나오는 온도는 ‘섭씨 20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품이 가장 잘 나오는 온도는 ‘섭씨 20도’ 라는 재미있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오스트리아 비엔나 대학 연구팀은 미국 애리조나와 비엔나에 거주하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품의 빈도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졸릴 때나 피곤할 때 나타나는 하품은 그 원인에 대해서 아직도 학자 별로 다양한 주장을 내놓고 있다. 일반적으로 하품의 원인이 피로, 스트레스, 지루함과 관련돼 있으며 특히 뇌의 ‘산소부족’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는 많으나 현재까지 뚜렷하게 밝혀진 것은 없다.

그러나 최근 들어서는 하품이 뇌 온도를 일시적으로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다는 학설이 강한 설득력을 얻고있다. 이번 비엔나 대학 연구팀의 주장도 이와 궤를 같이한다. 연구팀은 여름과 겨울의 애리조나 보행자와 역시 같은 계절의 비엔나 보행자의 행동을 유심히 관찰한 결과 비엔나에서는 여름에, 애리조나에서는 겨울에 하품의 빈도가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때의 온도가 바로 섭씨 20도 정도로 날씨가 이보다 훨씬 올라가거나 떨어질 때는 하품의 빈도가 감소했다.



연구를 이끈 조르그 마센 박사는 “날씨가 너무 덥거나 추울 때는 뇌를 식힐 필요가 없어 하품이 잘 나오지 않는 것”이라면서 “하품은 뇌의 온도를 낮춰주는 것은 물론 적당한 온도의 공기를 마셔 기능을 더욱 좋게 만들어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하품과 뇌의 관계에 대한 연구는 최근에도 발표된 바 있다. 지난달 미국 뉴욕주립대학 앤드류 갤럽 교수는 인간과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각각 하품 전·후의 온도변화를 측정한 결과, 하품 직전에는 뇌 온도가 일부 상승했고 하품 후에는 뇌 온도가 일시적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논문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대해 갤럽 교수는 “뇌 온도를 결정하는 것은 동맥의 혈류 속도, 뇌 속 혈액량, 신진 대사가 유발하는 열”이라면서 “이 3가지 변수로 뇌가 뜨거워지면 신체는 자체적으로 냉각작용을 하는데 이때 하품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