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000년 된 이집트 미라 CT촬영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봉인된 관 속에서 3000년을 보낸 고대 이집트 미라가 컴퓨터 단층촬영(CT)을 통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온라인판은 “관 속에 들어 있는 3000년 된 미라의 모습이 시카고 대학 동양학 박물관의 컴퓨터 단층촬영를 통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화제가 된 미라의 정체는 기원전 800년 경 이집트 테베에서 여사제로 있었던 ‘메레사문’(Meresamun). ‘메레사문’은 사후세계와 관련된 신의 그림, 상징, 이집트 상형문자로 장식된 관 속에 잠들어 있었다.

관에 남겨진 비문에 따르면 ‘메레사문’이란 이름은 ‘아문(이집트 신·Amun)을 위해 산다.’는 뜻이며 그가 ‘아문 신전의 가수’라는 말에 비추어 신에게 바치는 종교의식에서 공연을 하는 사제였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메레사문의 미라를 컴퓨터 단층촬영으로 확인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그의 관이 3000년 동안 한 번도 열린 적이 없어 현대의 전문가들도 열기를 꺼렸기 때문.

이에 따라 지난 1989년과 1991년에 관을 촬영하려는 시도가 있었지만 당시에는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 최신 컴퓨터 단층촬영 스캐너를 사용해 관을 열지 않고도 미라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스캔 결과 메레사문의 키는 약 167.64cm로 사망할 당시의 나이는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 큰 눈, 균형 잡힌 얼굴, 도드라진 광대뼈, 긴 목 등의 특징으로 미루어 매력적인 여성이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측했다.


이번 촬영으로 외모 외에도 미라 속에 아직 남아있는 내부 장기와 눈구멍에 놓인 돌이 확인됐다. 뼈의 상태를 분석한 결과 영양가 있는 식사와 활동적인 생활 습관으로 인해 매우 건강했던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아 의문을 남겼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문설주 기자 spirit0104@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