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새로운 고대문자’ 中서 공개돼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서 새로운 고대문자가 공개돼 학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중국 충칭(重慶)시 유양(酉陽)현에 사는 저우잉러(周永樂)씨는 지난 2006년 유양현 골동품 시장에서 두 권의 고서(古書)를 구입했다. 유양현은 중국 소수민족 중 하나인 투자족(土家族·토가족)이 살았던 지방으로 알려져 있다.

저우씨가 구입한 두 권의 책은 각 20여 장의 페이지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 안에 쓰인 글자는 번체자(繁體字·한국과 대만에서 사용하는 정체자)와 비슷하지만 현재의 글자하고는 다른 모양이다.

특이한 점은 누군가가 본래의 글자 옆에 현재 쓰이고 있는 한자로 ‘번역’을 해 놓았다는 사실이다.

저우씨는 “골동품을 판 상인이 ‘투자족의 유적지에서 발견한 것’이라고 했다.”면서 “옆에 작게 쓰여 있는 간체자를 보지 않고는 한 글자도 읽을 수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글자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혼자 여러 서적을 찾아보기도 하고 그 지역에 사는 고령의 노인들에게도 물어봤지만 알 수 없었다.”며 “결국 문화 연구소에 도움을 요청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책을 살펴본 충칭 첸장민족연구소(黔江民族硏究所)소장 허융(何勇)씨는 “나 뿐 아니라 문화·한자 전문가들도 모두 모르는 글자” 라며 “투자족은 예로부터 자신들만의 말은 있었지만 문자는 없었다.
그들의 문자일 가능성이 크지만 정밀한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만약 이것이 투자족의 문자로 밝혀진다면 소수민족의 역사 뿐 아니라 한자의 역사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