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호랑이를 닮은 강아지?…中서 판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호랑이 무늬를 한 강아지들이 ‘신품종’으로 둔갑해 팔리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중국 광저우(廣州)시의 한 시장에는 ‘호랑이를 닮은 강아지’를 파는 상인이 있다.

40대 중반의 이 상인은 이미 이 일대에서 독특한 강아지를 파는 사람으로 유명하다.

이 남자가 팔고 있는 강아지는 몸 크기나 생김새가 일반 강아지들과 다르지 않지만 털 색깔은 마치 호랑이와 흡사해 눈길을 끌고 있었다.

그는 “이 강아지는 상하이에서 새로 개발된 신품종”이라면서 “선천적으로 이런 무늬를 가지고 태어났다.”고 광고하고 있었다.

이어 “태어날 때부터 호랑이와 비슷해 이름도 ‘라오후’(호랑이를 뜻하는 단어)라고 지었다.”면서 “절대 쉽게 구할 수 없는 품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광저우지역 일간지 ‘광저우르바오’(廣州日報)의 한 기자가 손님을 가장해 취재한 결과 검은색 털 부분은 본래 강아지의 것이지만 황색 털 부분은 탈색과 염색을 거친 것이 확실하다는 기사가 나오면서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 기사를 접한 한 네티즌(123.191.*.*)은 “어린아이들이 봐도 티가 나는 것을 다 큰 어른이 진짜라고 우기고 있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중국은 가짜가 판치는 나라다. 부끄럽다.”(202.103.*.*) “다른 나라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이다. 중국만의 특색”(61.178.*.*)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한편 이 강아지는 한 마리에 260위안(약 3만5000원)으로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