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다리가 6개?… “웃지마! 나 문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리가 여섯 개인 문어가 있다?

BBC, 텔레그래프 등 영국 언론들은 웨일스의 앵글시 해양수족관(Anglesey Sea Zoo)에서 공개된 ‘여섯 다리 문어’에 대해 지난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웨일스 북부의 새우잡이 통발에 걸려 발견된 이 문어는 다른 문어들보다 다리가 두 개 적다. 수족관 관계자들은 이 문어가 사고에 의해 다리가 잘린 것이 아니라 태어날 때부터 여섯 다리로 태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수족관 측은 ‘헨리’라고 이름 붙인 이 여섯 다리 문어 건강에 대해 “다리가 두 개 적은 것 외에는 건강하며 움직임도 다른 문어들과 다를 것이 없다.”고 밝혔다.

수족관의 전시 담당자 캐리 덕하우스(Carey Duckhouse)는 “인터넷을 통해 조사도 해보고 다른 수족관 관계자들에게도 물어봤지만 여섯 다리 문어에 대해서는 전례가 없었다.”며 ‘세계 최초’라고 주장했다.


영국 언론들은 헨리를 ‘여섯 다리’라는 뜻으로 ‘헥사퍼스’(Hexapus)라고 소개했다. 숫자 ‘6’을 의미하는 영어 접두사 ‘Hex’(Hexa)에서 비롯된 것.

이 문어는 유명 휴양지인 블랙풀의 ‘시라이프 센터’(Sea Life Centre)에서 이번 달 말부터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