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男의 첫 데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친구와의 데이트를 위해 거리로 나온 한 남자가 세계언론의 주목을 받고있다.

이 남자는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사람’으로 기네스북에 오른바 있는 멕시코의 마누엘 우리베(Manuel Uribe·42).

우리베는 한때 몸무게가 570kg에 달했다가 각고의 노력끝에 230kg을 감량해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우리베는 “다이어트 성공과 여자친구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외출을 시도했다.” 며 “여자친구와 밖에서 데이트를 하는 것이 꿈이었다.”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스스로 거동이 불가능한 우리베는 외출을 위해 침대를 이동시킬 기중기와 대형 트레일러를 동원됐고 그의 집 앞은 이를 구경하기 위해 몰린 사람들로 북적였다.

특히 이날 집 앞에서는 우리베의 첫번째 데이트를 취재하기 위해 세계 각지의 매체들이 몰려들어 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그러나 이동중 침대 위의 햇빛 가리개를 지탱하고 있는 구조물이 너무 높아 고가도로의 교각에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의 담당의사는 “우리베의 혈당수치가 급격히 떨어져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고 판단했었지만 그가 간곡히 원해 허락했었다.”며 “마침 사고가 생겨 부득이하게 데이트는 취소됐다.”고 언론에게 전했다.

우리베는 “여자친구의 근사한 저녁식사를 기대했었지만 이렇게 돼 아쉽다.”면서 “다음 기회를 기약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