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WSJ “삼성 李회장 소환, 기업발전에 긍정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건희 삼성회장 소환은 ‘기업 책임 정신’ 향한 발걸음”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 한국 삼성특검이 이건희 회장을 소환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WSJ는 “이 회장은 한국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기업가 중 하나”라면서 “책임을 묻는 서양식 기업문화를 향한 발걸음”이라고 보도했다.

또 한국이 이같은 기업문화를 향해 느리게 나아가고 있었다고 전했다. (The summons to Lee Kun-hee, who is one of South Korea’s most respected business leaders, marks another step in the country’s slow march toward Western-style accountability of business.)

신문은 삼성의 국내 이미지에 대해 “많은 한국인들이 삼성의 (경제적인) 업적을 자랑스럽게 여기지만 삼성의 영향력과 임원들의 권위의식에 대해서는 좋지 않게 생각해왔다.”고 전했다.

WSJ는 “삼성과 이 회장은 이전에도 정치권 뇌물과 연관된 적이 있었다.”면서 “이번에는 처음으로 전직 사원에 의한 내부고발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또 “삼성과 이 회장에 대한 조사가 국가 경제에 끼칠 영향을 염려하는 사람들도 있다.”면서 “한국의 이전 권력자들이 법제도를 오용했던 탓에 한국인들은 실제 재판 결과보다 조사 여부 자체에 더 관심을 갖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월스트리트저널 인터넷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