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얼굴에 스푼 16개…英소년 세계신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얼굴에 여러 개의 스푼을 올려 세계 신기록을 수립한 한 영국 소년이 인기 스타로 떠올랐다.

영국 데일리텔레그래프 등 주요언론은 “14살의 조 앨리슨(Joe Allison)이 스테인리스 소재의 스푼 16개를 얼굴에 붙여 세계신기록을 달성했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앨리슨이 세운 기록은 지난 2004년 미국 캘리포니아(California)의 팀 존스톤(Tim Johnston·16)이 세운 기록보다 1개 더 많은 16개.

이로써 세계 최고의 ‘스푼 붙이기 왕’이 된 앨리슨은 영국의 인기TV 프로그램 ‘브리튼스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의 섭외 요청도 받아 자신의 유별한 장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앨리슨은 “스푼이 내 얼굴에 착착 잘 붙는 것 뿐 특별한 노하우가 있는 것은 아니다.”며 “언젠가 더 커서 이마가 넓어진다면 스푼 17개 붙이기에 도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앨리슨의 신기록 달성에 든든한 지원군이었던 엄마 파넬라(Fenella·42)는 “다른 사람들이 해내지 못한 일을 내 아들이 해내다니 정말로 자랑스럽다.”며 “”조의 얼굴에 더 땀이 났다면 더욱 좋은 결과를 냈을 지도 모를 것”이라며 자랑스러워했다.


한편 기네스북협회의 대변인은 ”앨리슨의 얼굴에 총 16개의 스푼이 올려져 있었다.”며 “기록이 공식적으로 발표되기 전에 다시한번 그의 묘기를 찍은 사진과 비디오를 보는 심사과정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