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마이걸’ 필리핀서 리메이크…주연배우 확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06년 인기리에 방영된 SBS 드라마 ‘마이걸’이 필리핀에서 리메이크 된다.

현지 언론인 ‘마닐라 스탠다드 투데이’는 5일 ”필리핀 국영방송 ABS-CBN이 SBS와 계약을 맺어 ‘필리핀판 마이걸’을 제작한다.”고 보도했다.

마이걸은 국내 방영 뒤 2006년 필리핀에 수출되어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바 있다.

‘자스민’(Jasmine)이라는 제목의 필리핀판 마이걸에서는 TV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한 배우 제럴드 앤더슨(Gerald Anderson)과 가수 겸 배우로 아시아 전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김 츄(Kim Chiu)가 주연으로 낙점됐다. 한국판에서 이동욱과 이다해가 연기했던 역할이다.

두 배우는 이전에 다른 작품에서도 연인으로 호흡을 맞춰 타이완과 캄보디아,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국가에서는 잘 어울리는 커플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원작이 아시아 전역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만큼 부담도 크다고 제작진은 밝혔다. 실제로 마이걸의 필리핀 방영 이후 이동욱은 현지에서 ‘원조 한류’ 배용준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주연배우 앤더슨은 “일부 (이동욱의) 팬들이 이번 캐스팅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한국 작품과는 다른 매력을 가진 ‘필리핀 버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필리핀 자스민에서 마이걸의 내용이 어느정도 각색될 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자스민’의 두 주연배우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