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패스트푸드점서 ‘야동’ 촬영하다 ‘쇠고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간도 크다, 간도 커~

최근 일본 사이타마(埼玉)현에서 에로배우들이 공공장소에서 ‘야동’을 찍다 쇠고랑을 찬 웃지못할 일이 벌어졌다.

지난 1월 성인영화 감독인 이시이 쿠니카즈(石井邦和·51)와 에로배우 3명은 손님으로 가장, 패스트푸드점 맥도날드에 들어가 성인비디오(AV)를 촬영했다.

이들은 가게 밖에 망보는 사람까지 두며 의자에 앉아서 하반신을 더듬는 등 외설적인 포즈로 낯뜨거운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

당시 이들을 수상하게 여긴 한 여성 손님이 경찰에 신고, 결국은 영업방해 및 외설혐의로 체포됐다.

사이타마현 경찰서에 따르면 쿠니카즈 감독은 약 2000만엔(한화 약 2억원)의 빚이 있어 지난해 5월부터 AV를 촬영하기 시작했는데 제작비를 아끼기 위해 주차장·공원 등지에서 촬영을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체포된 후 이들은 “주변 사람들을 불쾌하게 만들어서 죄송하다.”며 잘못을 뉘우쳤으며 이에대해 일본 맥도날드측은 “백주대낮에 이런 ‘만행’이 일어나다니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