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근혜 “全大출마 안할테니 복당 허용하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나라당 박근혜(얼굴) 전 대표는 25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어 7월 전당대회 불출마를 조건으로 탈당한 친박 인사들의 즉각적인 복당을 촉구했다.



박 전 대표는 “친박 당선자들이 들어오면 계파 정치를 할 거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제가 당 대표 할 때 전혀 계파 정치를 하지 않았다.”면서 “그래도 못 믿겠다면 이번 7월에 있을 한나라당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나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한발 더 나아가 “결국 사적 감정 때문에 복당이 안 되는 것 아니냐.”며 ‘친이(친이명박)’계와 당 지도부를 겨냥했다.

그는 “지난 경선 때 저를 도왔던 것에 대한 괘씸죄에 걸려서 받을 수 없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이명박 대통령과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아직 연락받은 것도 없고 계획도 없다. 지금 가장 중요한 이슈, 풀어야 할 문제가 복당에 관한 문제”라며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강 대표측은 “여태까지 한 얘기가 있으니 묵묵부답이다.”라고 말해 복당 불가 입장을 고수했다.

글 / 서울신문 한상우기자 cacao@seoul.co.kr

영상 /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