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네티즌 “한국에 있는 中시위대 자랑스럽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8 중국베이징 올림픽 성화가 한국에 도착한 지난 27일 서울 올림픽공원에는 성황봉송을 보기위해 몰려든 중국인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중국인들은 오성기를 들고 ‘중국 파이팅, 베이징 파이팅’을 외치며 국가를 부르는 등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한국 측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봉송 경로를 비공개하는 등 주의를 기울였으나 끝내 중국의 인권문제를 지적하기 위해 모인 시민단체와 중국인 시위대의 충돌을 막지 못했다.

일부 중국인들은 시위대와 경찰을 폭행하고 공구 등을 던지는 등 과격한 행동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중국인들은 티베트 독립을 지지하는 시위대에게 물병과 돌 등을 던지며 격렬한 반응을 보였지만 정작 중국 언론들은 이 같은 사실에 대해 자세한 보도를 하지 않고 있다.

국제뉴스 전문 일간지 환추스바오(環球時報)는 “한국에서 성화가 봉송되던 중 티베트 독립 분자 및 한국 일부 인권단체가 성화를 위협하다 한국 경찰에게 저지당했다.”면서 “그들은 나팔을 불고 소리를 지르는 등 갖은 방법을 동원했지만 ‘중국 파이팅’의 함성에는 이길 수 없었다.”고 전했다.

관영 언론인 런민르바오(人民日報)도 “티베트를 지지하는 세력의 저항이 있었으나 한국 전역에서 몰려든 중국인 유학생들로 인해 무사히 성화 봉송이 마무리 됐다.”면서 “화교들이 전력을 다해 성화를 지켜냈다.”고 보도했을 뿐 중국인들의 무력시위로 인한 한국인 피해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하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218.246.*.*)은 “한국에 있는 중국 동포들이 자랑스럽다. 수고했다.”며 격려했고 또 다른 네티즌(218.77.*.*)은 “중국인들이 한국 땅에서 중국국기를 흔들며 성화를 봉송하는 모습에 매우 감동했다.”며 지지하는 댓글을 올렸다.



또 “올림픽을 반대하는 한국인들을 이해할 수 없다.”, “무지한 사람들에게 중국 인민의 힘을 보여줘야 한다.”(121.33.*.*), “같은 중국인으로서 매우 자랑스럽다. 이러한 애국정신이 중국을 더욱 강하게 할 것”(222.134.*.*) 이라며 중국인 시위대를 지지하고 있다.

한편 성화 봉송을 지켜본 한국 시민들은 “남의 나라에서 집단적으로 이런 폭력을 행사한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 “경찰이 안일한 대응을 했다.”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