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먼데이키즈 진성, “새벽 4시 故김민수와 문자나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먼데이키즈 진성, “새벽 4시 故김민수와 마지막 문자 나눴다”

남성 듀오 ‘먼데이키즈’의 멤버 김민수(23)가 29일 오전 6시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오토바이를 몰던 중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사고 직후 김민수는 인근에 위치한 시립 보라매병원으로 후송됐으나 6시 50분께 끝내 사망했으며, 오후 3시 30분 현재 경찰의 사건 경위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날 장례식장에서 만난 먼데이키즈 소속사 캔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음주 운전 의혹에 대해 “음주운전을 한 적이 없음은 경찰과 확인했다.”며 “그 늦은 시간에 오토바이를 타고 다녔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같은 먼데이키즈 멤버 진성과 새벽 4시경 문자를 주고 받은 것으로 알고있다.”며 “그 당시에도 술을 마셨다거나 하는 느낌을 받을 수 없었다고 했다.”고 음주 운전 사실을 부인 했다.

한편 故김민수가 운전한 오토바이는 본인의 것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250cc급 오토바이로 알고 있다. 김민수 본인의 것이 아니며, 오토바이는 반파된 상태”라면서 “현재 오토바이의 소유주를 경찰에서 추척 중이며 (김민수가) 어떻게 오토바이를 타게 됐는지를 조사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김민수는 지난해 9월에도 서울 퇴계로 지하차도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합정동의 집으로 가던 중 2차로 에서 갑자기 끼어든 승용차와 추돌사고를 당해 2번의 대수술을 받고 4개월 동안 치료를 받은 바 있다.



먼데이키즈는 최근 3집 음반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가슴으로 외쳐’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팬들의 호응에 힘입어 오는 6월 전국 투어 콘서트를 앞두고 있었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사진=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