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타임紙 선정 ‘세계 100인’에 한인 제프 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가 선정하는 ‘2008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에 한인 2세 제프 한(32.사진)이 포함됐다.

한씨는 2년전 뉴욕대학교(NYU) 연구원으로 재직중 멀티 터치스크린 기술을 개발해 전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그는 현재 자신의 특허인 터치 스크린 기술을 상용화하는 벤처기업 ‘퍼셉티브 픽셀’(Perceptive Pixel)사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타임지가 1일 공개한 100인 명단에서 한인으로는 제프 한 씨가 유일하다. 그는 ‘과학자 및 사상가’ 부문에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 시장 등과 함께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CNN의 스타급 기자 존 킹은 “2년전 제프 한이 개발한 멀티 터치스크린 기술이 지금은 CNN에서 CIA에 이르기까지 눈부신 속도로 번져나가고 있다.”면서 “그는 우리의 컴퓨터 사용 방식을 혁명적으로 변화시켰다.”고 평가했다.

타임지는 또 ‘지도자 및 혁명가’부문에서 달라이 라마 등 20명을, ‘영웅 및 선구자’ 부문에 오프라 윈프리 등 18명을 각각 지목했다. 이밖에 민주당 대선 후보인 오바마와 클린턴이 나란히 이름을 올렸고 오프라 윈프리는 5번째로 명단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네티즌 인기투표에서는 2위를 차지했던 가수 비는 타임지의 종합평가에서는 100인에 포함되지 않았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starlee07@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