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佛 ‘미녀앵커’ 멜리사 도리오 결혼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있는 프랑스의 미녀 앵커 멜리사 도리오 (Melissa Theuriau)가 결혼한다.

프랑스 언론 퓨어피플 (pure people)은 “멜리사 도리오가 유명 배우 자멜 드부즈 (Jamel Debbouze)와 오는 7일 결혼한다.”고 보도했다.

퓨어피플은 지난 5일 보도에서 “두 사람이 결혼할 지도 모른다는 소문이 무성했는데 이것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두 사람은 파리 인근 이브린느(Yvelines)에 있는 한 수도원에서 결혼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멜리사 도리오는 프랑스 국영채널 TF1의 아침뉴스 앵커로 미스 프랑스 출신의 뛰어난 미모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행운의 사나이가 된 자멜 드부즈는 모로코 출신으로 프랑스인이 가장 좋아하는 코미디언이자 영화배우로 인기가 높다. 드부즈는 영화 ‘아멜리에’의 순박한 야채가게 청년으로 출연했으며 지난 2006년에는 영화 ‘영광의 날들’로 칸느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소식을 접한 프랑스 네티즌들은 대부분 축하하는 분위기였지만 ‘자멜이 정말 운이 좋은 것 같다.’(zinou), ‘예쁘고 똑똑한 멜리사가 왜 하필 자멜을 선택했을까’(juliette66)라며 도리오의 결혼을 아쉬워하는 의견이 많았다.

사진= purepeople.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