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선아 “이번 영화는 맞는 장면 많아 곤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년 만에 걸스카우트 단장으로 돌아온 김선아가 영화 ‘걸스카우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김선아, 나문희 주연의 코믹범죄드라마 ‘걸스카우트’(감독 김상만, 제작 ㈜ 보경사)의 제작보고회가 6일 오후 2시 서울 명동 롯데 시네마 에비뉴엘에서 열렸다.

개그맨 서경석의 사회로 열린 제작보고회에는 걸스카우트 복장을 하고 나타난 주연배우 김선아와 이경실을 비롯 고준희와 김상만 감독이 참석했다.

‘내 이름은 김삼순’ 이후 3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김선아는 “어떤 영화를 찍든 제작보고회는 떨리고 설렌다.”며 “배우의 길을 가면서 심적으로 힘든 시기에 ‘걸스카우트’는 배우의 길을 계속 갈 수 있게 만들어 준 특별한 영화”라고 밝혔다.

이어 김선아는 “언제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해 매 순간이 즐거웠다.”며 “예전 영화에서는 때리는 역이 많았는데 단장 미경역은 맞는 장면이 많아 촬영 내내 부상을 달고 살 만큼 힘들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행동대장 봉순 역을 맡은 이경실은 “스크린 데뷔작인 만큼 내가 출연해 재미있다는 소리를 듣고 싶다.”며 “재미있다는 소리를 들으면 당연히 영화도 잘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회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잔머리’가 최고인 ‘젊은 피’ 은지 역을 맡은 고준희는 “평소 작품을 하고 싶어하던 선배들과 촬영할 수 있어 행복하다.”며 “촬영 내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영화 ‘걸스카우트’는 억울하게 뺏긴 돈을 찾기 위해 아무 준비 없이 출동한 봉촌3동 여걸들이 프로사기단과의 좌충우돌을 그린 코믹범죄드라마로 6월 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 사진=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