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에서 가장 높은 레고 타워’ 英서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높은 ‘레고 타워’가 세워져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 윈저(Windsor)에 위치한 레고랜드 테마파크에서 열린 ’레고 타워 쌓기’ 행사에는 수많은 어린이와 가족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이 행사는 레고가 탄생한지 50주년이 되는 해를 기념하기 위해 열렸으며 약 50만개의 레고 블럭이 사용됐다.

지난 5일 영국 국경일인 ‘뱅크 홀리데이’를 맞아 레고랜드를 찾은 어린이와 가족들이 함께 만든 이 레고 타워의 높이는 무려 30.47m.

이로써 2007년 토론토에서 세워진 29.2m짜리 레고 타워보다 약 1.27m 높은 크기로 세계 기록을 경신하게 됐다.

이 행사에는 레고를 쌓고 고정시키기 위해 대형 크레인이 동원됐으며 레고 디자이너가 직접 타워 꼭대기에 영국 국기를 들고 있는 인형을 장식해 아이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레고랜드 관계자 페니 젠킨스(Penny Jenkins)는 “4일에 걸친 힘든 작업 끝에 세계 기록을 경신하게 돼 무척 기쁘다.”면서 “레고를 사랑해준 아이들의 손으로 직접 만든 타워라 더욱 의미가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이 레고 타워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레고 타워’의 이름으로 기네스 등재 신청을 마친 상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