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기자변신’ 손예진 “따뜻한 뉴스 전하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따뜻하고 인간미가 넘치는 뉴스를 전했으면 좋겠다.”

오는 14일 첫 방송예정인 MBC ‘스포트라이트’를 통해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손예진이 자신이 9시뉴스 앵커가 된다면 어떤 소식을 전하고 싶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8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티컨티넨탈 호텔에서 진행된 ‘스포트라이트’ 제작발표회에서 손예진은 “진짜로 9시뉴스 앵커가 된다면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뉴스를 진행하고 싶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얼마전 개봉한 영화 ‘무방비 도시’에서 소매치기로, 이번에는 사회부 3년차 기자로 변신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손예진은 “이번 드라마를 계기로 기자들의 생활을 구체적으로 많이 알게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14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되는 드라마 ‘스포트라이트’는 SBS ‘온에어’와 김지수, 이하나 등의 출연으로 주목 받고 있는 KBS 2TV ‘태양의 여자’ 등과 시청률 대결을 펼친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 사진=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