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英 네티즌 79% “맨유가 우승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축구팬들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첼시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8일부터 인터넷판(www.thesun.co.uk)을 통해 2007-2008 프리미어리그 최종 결과에 대한 네티즌 투표를 실시했다. 팬들이 예상하는 우승팀과 강등팀을 알아 본 이 투표에서 맨유는 투표 시작일부터 참여 네티즌 중 79%의 지지를 받으며 유일한 경쟁팀인 첼시를 멀찌감치 따돌렸다.

마지막 경기만을 남겨 둔 맨유와 첼시는 나란히 승점 84점을 기록하고 있으나 골득실에서 +56을 기록한 맨유가 +39를 기록 중인 첼시를 크게 앞서고 있다. 맨유는 위건과의 원정경기가 남아있고 첼시는 볼튼을 홈으로 불러들여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풀럼, 버밍햄, 레딩 등 강등권 세 팀 중에서 살아남을 팀을 예상하는 투표에서는 설기현의 현 소속팀인 풀럼(44%)이 전 소속팀인 레딩(39%)을 간신히 앞섰다.

풀럼은 마지막 경기에서 포츠머스를 이기면 레딩이 더비카운티에 큰 점수차로 이기지 않는 이상 잔류가 확정된다. 반면 레딩은 최대한 큰 점수차로 더비카운티를 이긴 후 다른 강등권 팀들의 경기 결과를 기다려야 하는 처지다.

사진=The SUN 사이트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hot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