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9살 소녀 뱃속에서 ‘쌍둥이 배아’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살 소녀 뱃속에서 태어나지 못한 아이의 쌍둥이가 발견돼 주위를 놀라게 하고 있다.

미국의 유력 일간지 USA투데이는 “그리스의 한 여자아이 뱃속에서 태어나지 못한 아이의 쌍둥이 배아(임신 8주 이내의 태아)가 발견됐다.”고 지난 15일 보도했다.

그리스의 라리사 병원 측에 따르면 여자 아이가 복통을 호소하며 찾아와 뱃속 종양을 제거해놓고 보니 그 속에 6cm 크기의 배아가 발견됐다는 것.

아이의 수술을 맡은 담당의사 라코보 브루스켈리(Lakovos Brouskelis)는 “아이의 오른쪽 배가 부어있어서 종양이라고 생각했다.”며 “그 속에 배아가 숨어있을 거라곤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배아는 머리와 머리카락, 눈 등이 만들어져 ‘태아’로서의 모습이였다.”며 “배아가 들어있는 종양 덩어리를 제거해 아이는 완전히 회복했다.”고 전했다.

담당 의사는 “아이가 엄마 뱃속에 있을 때 자신의 쌍둥이를 흡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