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빅토리아 베컴 “톰 크루즈 ‘광신도’ 아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톰 크루즈 부부, 외계인 광신도 아니다.”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의 아내이자 아이돌 그룹 스파이스걸스 출신의 스타 빅토리아 베컴이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톰 크루즈에 대한 ‘사이언톨로지 광신도’ 소문을 강하게 부정했다.

빅토리아는 16일 로스앤젤레스 생활에 대해 BBC라디오 채널과의 인터뷰를 하던 중, 톰 크루즈와 케이티 홈즈 부부의 ‘평소모습’을 묻는 질문에 “정상적인, 매우 좋은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BBC측의 이 같은 질문은 톰 크루즈 부부를 둘러싼 종교적인 소문에 관해 물은 것. 톰 크루즈는 신흥 종교인 사이언톨로지에 깊이 관련되어 있다고 알려지면서 영화 촬영에 제한이 생기는 등 곱지 않은 눈초리를 받아왔다. 지난 1월에는 톰 크루즈가 사이언톨로지 교회의 핵심 인물이라는 내용의 전기가 출판되기도 했다.

이 같은 소문들에 대해 빅토리아는 “기자들의 흥밋거리에 불과한 루머들”이라며 “사람들은 오히려 그들이 평범하다는 사실을 듣기 싫어하는 것 같다.”고 강하게 부정했다. 이어 “그들은 매우 평범한, 좋은 가정을 이루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디자이너로도 활동하고 있는 빅토리아는 톰 크루즈와의 친분을 통해 연기에 도전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나는 할리우드에 살고 있는 주민일 뿐 연기는 전혀 할 줄 모른다. 패션과 내 가족들에게 전념하겠다.”고 전면 부정했다.

또 최근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임신설’ 역시 “지금의 아이 셋도 많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사진=빅토리아 베컴 (celebrity-gossip.net)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