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中언론 “‘스타 관중’ 동팡줘 러서 인기 최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 어떤 것도 둥팡줘의 인기를 막을 수는 없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첼시가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위해 러시아 모스크바에 도착해 환영을 받은 가운데 중국 언론도 이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중국 언론은 당초 같은 맨유 소속인 둥팡줘(董方卓)가 박지성과 함께 챔피언스리그에서 활약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24인의 명단에 뽑히지 못해 실망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소후닷컴 스포츠는 21일 “둥팡줘는 비록 ‘스타 관중’으로 전락했지만 그를 향한 러시아 팬들의 높은 인기는 그 어떤 것으로도 막을 수 없다.”고 보도했다.

지난 20일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 주변에는 맨유와 첼시를 상징하는 깃발이 곳곳에 등장했으며 러시아 팬들은 ‘화성과 지구의 대결’로 묘사하며 첼시와 맨유와의 경기에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끈 것은 두 팀의 깃발 옆에 기념품으로 팔리고 있는 중국의 청화자기(중국 전통 자기).

소후닷컴 스포츠는 “경기장 앞을 차지한 이 청화자기는 마치 두 팀 중 유일한 중국인인 둥팡줘를 향해 손짓하는 것 같다.”면서 “러시아 상인들은 둥팡줘의 인지도를 빌려 청화자기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쓰촨성 지진 발생 후 많을 러시아인들이 이재민을 애도하고 안타까워하고 있다.”면서 “러시아 팬들은 양국의 우의를 위해 이재민들과 같은 동포인 둥팡줘를 지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둥팡줘가 만약 맨유 유니폼을 입고 당당히 모스크바의 거리를 걷는다면 자신의 높은 인지도에 깜짝 놀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 매체는 박지성을 ‘타고난 천재’로 묘사하며 “둥팡줘는 지금 우울해할 때가 아니다. 지진 이재민들을 위해 애도를 표함과 동시에 박지성으로부터 좋은 점을 배워 다음 경기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사진=소후닷컴(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 주변 러시아 상인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